ALMIGHTYSTORE CULTURAL LIFE STUFF ACCESSORY SNEAKER CLOTH TRAVEL HOBBY ARTWORKS ALMIGHTY DIARY MEDDUKI's WORLD

'스노우 레오파드'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09.10.08 속았음 (2)
  2. 2009.09.21 충동구매 예정 (4)
  3. 2009.05.28 다시..window로! (2)

속았음

DIARY 2009.10.08 17:17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얼굴은

빨리 나를 사서 깔아줘!!!

이 표정이 아니었...

니깠게 감히 나를!???!!!!!

이거였...

단지..
제대로 된 윈도우 씨디가 없어서..
포멧을 5번 했을 뿐이고..

거의 일주일동안 개고생을 했을 뿐이며

모니터 이상 때문에 세팅 완료까지 해놓고 두번을 더 뒤집었다..ㅠㅠ


그 결과...


짹선장님 맥북은 한방에 오케이....
윈도우 세팅까지 일사천리로 한 3시간 걸렸나?(스노우 레오파드 설치에 한 40분, 윈도우 설치에 한시간, 윈도우 아도비 설치에 한시간, 기타 잡 프로그램 설치에 30분 정도??)





내 맥북은 실험용이었던것인가..;;;;

'DIA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여전히 사진생활  (6) 2009.10.08
속았음  (2) 2009.10.08
쇼프를 보다가..  (14) 2009.09.28
오늘의 방문자수!!!  (4) 2009.09.22
Trackbacks 0 : Comments 2
  1. 짹선생 2009.10.08 17:36 Modify/Delete Reply

    메느가 고생이 많다.

Write a comment


충동구매 예정

HOBBY/HOBBY_stuff 2009.09.21 16:49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예전에 집 컴퓨터 시스템을 데스크탑 체제에서 업그레이드 대신 사용빈도 떨어지는 맥북 체제로 변환하고

맥북을 페러럴즈에서 부트캠프로 변환해서 윈도우 체제로 사용하고 있었는데..


일요일에 갑자기 윈도우가 멈추는 현상이...

머야 이거 하는 생각에 껏다 켰는데...윈도우까지 잘 넘어가서 데레뎅~하는 윈도우 시작음 후 바로 컴퓨터가 멈추는 이상한 현상이 ㅠㅠ

드디어..맥북과 이별을 고해야 하는가...데탑을 다시 맞춰야 하나??별별 생각을 다해보고..

더욱 신기한건..안전모드 들어가면 별 문제없이 컴퓨터 다 작동..

다시 윈도우로 들어가면 정지...ㅡㅡ;;;머야!

포맷만이 살길인가...라는 좌절감에 빠진 상태에서...생각은 점점 삼천포로 빠지고..

결국 OS 업그레이드까지 결심!

(아..예전에 타이거에서 레오파드로 갈려고 정말 별 지랄 다했다가 실패한 경험이..ㅠㅠ)

그래서 일단 디깅을 해본 결과...

스노우 레오파드 씨디만 사면 타이거에서 바로 업글이 가능!
레오파드를 거치지 않아도 된다규!!!오옷!!!

애플스토어 들어가봤더니 2십 얼마 하길래 포기할려 했는데...

레오파드만의 가격은 말도 안되는 45,000원!
(이건 좀 의심이되는데...일단 된다고 하니..구입을 해봐야 알듯..)



일단 돈 버리는 셈 치고 한번 고고싱 해보자!!!


성공하면 나는야 정품유저!




안되면...돈버리는거야???ㅠㅠ





그나저나 흰둥이 맥북 그래픽카드 바꾸고 싶다...ㅠㅠ

'HOBBY > HOBBY_stuff'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항선이의 렌즈  (2) 2009.09.26
충동구매 예정  (4) 2009.09.21
오옷!!!  (4) 2009.09.21
오!올림푸스 e-p1 !!!!!  (4) 2009.08.28
Trackbacks 0 : Comments 4
  1. 짹선생 2009.09.21 19:05 Modify/Delete Reply

    "나를 어서 구입해다오" 이러고 있음.

    • medduki 2009.09.21 22:04 신고 Modify/Delete

      이참에 하드와 램도 업글 예정!!!
      하지만 과연 5200rpm에서 7200rpm으로 간다고 얼마나 빨라질지 미지수..
      램은 2기가 가격이 한달도 안돼서 9천원 상승...


      고민중임다...
      형님도 이참에...

  2. CIDD 2009.09.22 05:52 Modify/Delete Reply

    스노우 레오파드는 단독설치도 가능할 거에요. 업그레이드 팩이 아니라 스탠드 얼론인데 4만5천원이면 ㅎㄷㄷ

    하드도 7200rpm짜리 320기가보다 5400rpm짜리 500기가가 더 빠르다는 말이 있길래 전 500기가로 갔습니다; 7200rpm짜리 500기가는 국내에 안팔더라구요... -_-;;;

    • medduki 2009.09.22 16:47 신고 Modify/Delete

      가격측면 때문에 일단 질렀습니다.

      ㅎㄷㄷㄷㄷ

      그나저나 용량이 더 큰게 더 빠른가요??

      5400이 7200보다 빠를수가..ㄷㄷㄷ

      전 이미 외장하드 2개를 사용중이기 때문에 고용량 하드는 일단 패스 합니다..ㅎㅎㅎ 7200으로 전 생각중!!!

Write a comment


다시..window로!

DIARY 2009.05.28 03:39
언제였나..

맥북이....사용빈도가 낮다!
라는 생각에...과감히 데스크탑을 버리고 맥북을 메인으로 사용!!!
단순히 맥os와 window를 같이 쓸 수 있다는 점 때문에 시도했지만..

이런...


역시...한계란 존재했던건가...

일단 두 운영체계의 색감이 달라 갈팡질팡하던 와중에..

맥 os 내에서 window를 돌리면...맥북이 터질듯이 굉음을 내지르기 시작...ㄷㄷㄷ

이 와중에 드디어 거의 10년 만근을 채워가는 내 crt모니터가...색감의 문제를 신호로

'나는 늙었소...'라고 말하는가 싶더니..

결국 난....컴퓨터 색감의 혼동에 휩싸여....작업을 포기...;;;;

(아니..crt모니터와 맥북 lcd모니터 색이 서로 다른데...멀 믿고 어찌 작업을 한단 말인가...허억..)


드디어..

대규모 컴퓨터 업그레이드를 할 시점이 다가온 것인가..

라는 생각과 함께...요새 대세에 따라 그래픽 작업용 lcd 모니터를 디깅하기 시작!

오오!!!!역시 디자이너는 에이조!!!

가격에 좌절....ㅠㅠ
24인치 정도 되는 다른 모니터 디깅...

삼숑, 알쥐 전부 40만원정도???오호라~이건 색번짐과 기타등등의 이유로 비추하는 그! TN패널 아닌가..패쓰...

이럴수가...TN패널을 빼니...가격이 순식간에 90~100..!!!

이러면 차라리....애플꺼를 쓰지?

이러고 애플 시네마 디스플레이 디깅..

신형 LED 디스플레이는.....일단 가격이...쿨럭..
그리고 왠 맥북 전용...이라는 말도 안되는...;;;;

그래서 이미 단종된..시네마 디스플레이 알루미늄 디깅..

가격이 70만원선!!!오호라!!!(사실 난 크리스탈이 더 좋지만....24인치 찾기는 하늘에 별따개...아아...크리스타알~!!!)

흠...근데 가만보니...모니터 있으면 머하나...맥북이 시원찮은걸...

이러면서 본체 디깅....;;;;



머여....-_-;;;;

100 넘네??

그러다 눈에 들어온건....


아.이.맥.

두둥....지름신의 크기는 시간과 비례한건가....디깅 하면 할수록....더 크고! 더 비싸게!

마침 애플 스토어에 리퍼용 24인치가 169만원이라는 착한 가격에 뜨고!(중고장터를 이용하면 4기가 메모리를 장착한 녀석들을 찾을수 있겠지만...한방에 현금이 나가는 건 내 간을 빼주는 심정이라 패쓰...)

두둥..드디어 카드를 들고...지를려는 찰나!

잠깐 소소한 지름신으로 나그참파와 향 받침대를 구입하려고 모 사이트 가입...


가입이 안되다...;;;

맥에서 파폭과 사파리

맥 안에 윈도우에서 익스플로러와 구글 크롬을 동원했는데...

가입이 안돼에!!!!ㅠ_ㅠ

게다가...간만에 독서를 하려고 그래24에서 책좀 주문하려 했는데...

이니시스가 미쳐서...카드번호 입력이 안되는 불상사가...!!!(결국 핸드폰 결재...망할...-_-;;)

결론은..


우리나라에서는
WINDOW를 쓰세요~

라는 결론에 도달..

마음속에 한송이 꽃을 피운 아이맥의 모진 꽃봉오리를 눈물과 함께 짖밟으며...

모니터 + 데탑의 예전 체제..하지만 성능은 강력하게!로 잠정 결론

그 와중에..

패러럴즈는 안된다...결론은 부트캠프다!!
라는 생각과 동시에 어제 바로 패러럴즈 삭제...그리고 맥 포맷..-_-;;;

중간에 레오파드에는 부트캠프2.0이 기본으로 들어있다는 정보에 순간 레오파드 충동구매까지 갔으나...6월중 스노우 레오파드 나온다는 소식에...손을 부들거리며 일단 보류..

개삽질 하면서 겨우....

과감히 이제까지의 틀을 버리고 새롭게 부트 캠프 설치 완료..
(아직도...윈도우 깔때 왜 내 하드가 4조각...-그중에 두조각은 각각 160메가, 200메가..-였는지 몰르겠다...;;;일단 맥과 윈도우 모두 잘 돌아감...)

이제 모니터만 해결되면 되는가??

라는 찰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행사 발견!



이번...컴퓨터의 끝은...제발...저기에서 끝내길...





일본에서 돌아온 후...계속되는 삽질 디깅의 끝이 서서히 보이는구나...!!!

'DIA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충격  (0) 2009.06.01
다시..window로!  (2) 2009.05.28
간이 스튜디오  (2) 2009.05.27
토시로와 호빗  (2) 2009.05.25
Trackbacks 0 : Comments 2
  1. 망배 2009.05.28 11:06 Modify/Delete Reply

    부트캠프를 써도...쓰다보면 어느 순간 맥을 소홀하게되는..ㅡㅜ
    그나저나 어서 결정을 하세요+_+

    고민하는 순간 품절입니다.

Write a comment